Skip to content
2018.02.09 10:39

양명학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양명학 - 중국 명나라 중기에 태어난 양명(陽明) 왕수인(王守仁)이 이룩한 신유가철학(新儒家哲學).

출처 :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24235&cid=40942&categoryId=31480

 

성리학 (송나라때 주자에 의해 성립) <- > 양명학(명나라때  왕양명이 주창한 학문)

 

육상산()의 철학과 함께 심학()으로도 불린다.

 

주자의 성즉리()와 격물치지설()에 회의를 느끼고 육상산의 설을 이어 심즉리() ·치양지() ·지행합일설()을 주창하고 나왔다.

 

즉 효는 배우고 익혀서 원리를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를 공경하는 자연스러운 마음의 원리를 실현하는 것으로 보았으며 효심과 효행은 구분되지 않는 하나로 인식하여 이를 지행합일설로 표현한 것이다.

 

마음은 기()이고 마음이 갖춘 도덕성 등의 이치는 이()라고 한 주자의 견해에 대하여, 만물일체와 불교의 삼계유심()의 입장에서 마음이 곧 이()라고 주장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서 객관세계에 실재하는 사물의 이치를 탐구하여 지식을 이룩하는 이론적 방법으로도 대학의 격물치지를 해석한 주자의 입장에 반대하고, 외재사물()을 문제삼으려면 이미 마음이 발동해야 하므로 물()을 마음이 발동하여 이룩한 사()로 해석하고, 밖에 있는 이치의 파악 이전에 파악하는 주체로서 마음의 선천적인 앎의 능력인 양지()를 이룩하여 사물을 바르게 하는 방법으로 양명은 확정했다. 

따라서 그에게는 인식과 실천이 둘이 아니라 하나일 수밖에 없었으며 《전습록()》 권2에 의하면 “앎의 진정한 독실처()가 곧 행()이요, 행함의 명각정찰처()가 곧 앎이니, 앎과 행함의 공부는 분리할 수 없다”는 지행합일설()이 제출된 것이다. 

양명학은 중국에서는 귀적파() ·수정파() ·현성파()로 삼분()되어 발전되었으며, 한국에서는 정주학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조선시대의 계곡(谿장유(), 지천(최명길(), 하곡(정제두() 등이 연구하였으며 특히 일본에 많은 영향을 주어 나카에 도쥬[]가 이를 연구 발전시켰다. 

양명학은 맹자의 선천적인 도덕심과 마음의 발양을 통해 타인을, 나아가 인간세계와 우주를 성실하고 바르게 하자는 이상을 형이상학화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선가적()인 색채 때문에 청대 실학자()들에 의해 비판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까지 연구 ·계승되는 유가철학으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양명학 [陽明學] (두산백과)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양명학 admin 2018.02.09 4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Recent Articles

ZABJI

Powered by ZABJI @copyrigh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